Gravina Island Bridge

‘Earmark’와 ‘pork-barrel’이라는 미국 대선 이슈의 한 가운데 교량이 있다. Gravina Island Bridge, 일명 Bridge to Nowhere(갈 곳 없는 다리).
오래전에 도마 위에 올랐던 이 교량이 다시 거론되는 것은 털어도 먼지가 안나는 페일런의 약점 중에서 그나마 찔러 볼 만하기 때문이다. 50여명의 주민들을 위해 하루 통행량이 1,000대 정도 밖에 안되는 교량 건설에 수천억의 혈세가 사용될 수 있는 것이 먼 이웃나라의 현실이며 또한 우리의 현실일 수도 있다.

It estimates the bridge will attract 1,000 vehicles a day, at an average cost of $43 per trip. That compares with 500,000 vehicles a day, at a cost of $4 each trip, that use Boston’s $14.6 billion Big Dig underground highway system. [Alaska's $223 Mln 'Bridge to Nowhere' Envied in U.S. Northwest]

This entry was posted in 교량 일반 and tagged . Bookmark the permalink. Post a comment or leave a trackback: Trackback URL.

Post a Comment

Your email is never published nor shar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