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토목학회

“When you understand civil engineering, you see the world differently.”

‘토목공학을 이해할 때, 세상이 달라 보인다’는 위의 멋진 문구는 영국토목학회(ICE, Institution of Civil Engineers) 홈페이지 학회 소개란 첫 줄에 나와 있는 말이다.

토목인의 공간인 토목학회를 소개하면서 그들은 일반인들도 ‘토목’을 이해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해 준다. 토목학회의 성격이 분명 토목기술자들을 위한 정보교환의 공간이지만, 영국토목학회는 토목을 모르는 일반인들을 위한 배려가 돋보이며, 토목기술자들의 위상과 자긍심을 높여 주는 곳이라 할 만하다. 34페이지 작은 분량이지만 토목공학을 소개하는 아주 훌륭한 소책자인 ‘The Little Book of Civilisation‘도 일반인을 위해 준비해 놓았는데, 그 내용이 감동적이다. :)

What will civil engineers do?

How can we…
support life?
How can we…
shelter from harm?
How can we…
construct higher, longer, better?
How can we…
travel from A to B?
How can we…
work together better?
How can we…
make the most of our resources?
How can we…
be sure we are safe?
How can we…
save our past and protect our future?

우리하고 뭐가 좀 다르지 않나? 토목공학을 이렇게 멋지고 근사하게 정의한 사람에게 도토리 선물을 해주고 싶다. :)

“a great art, on which the wealth and well-being of the whole of society depends. Its essential feature, as distinct from science and the arts, is the exercise of imagination to fashion the products, processes and people needed to create a sustainable physical and natural built environment. It requires a broad understanding of scientific principles, knowledge of materials and the art of analysis and synthesis. It also requires research, teamworking, leadership and business skills.”

마지막으로, 오늘도 전국 각지에서 고생하시는 토목기술자 동지 여러분들의 힘든 하루를 생각하며, 인터넷에 떠도는 그림 한 장을 올린다.

Golden Goof Bridge

ps) 이 내용 중 일부는, 지난 6월4일 있었던 은사님의 정년기념 마지막 수업 중 일부이며, 이 글을 쓴 동기이다.

This entry was posted in 교량 일반 and tagged . Bookmark the permalink. Post a comment or leave a trackback: Trackback URL.

Post a Comment

Your email is never published nor shar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